[국감 2017] 권오갑 부회장 "군산조선소, 재가동 불가...다각도 검토"
권 부회장, 국회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 증인으로 출석
"일감 8개월치 뿐, 현대중공업도 올스톱할 수도"
"올해 수주 30척 정도에 불과, 가격 역시 반값에 수주"
박상효 기자 (s0565@ebn.co.kr)
2017-10-12 16:52:15
▲ 권오갑 현대중공업 부회장.ⓒ현대중공업
권오갑 현대중공업 부회장은 12일 "군산조선소, 재가동은 희망 사항일 뿐"이라며 "재가동을 하면 1000억원 이상 손실이 예상된다"고 밝혔다.

권 부회장은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회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 증인으로 출석한 자리에서 김관영 국민의당 의원의 관련 질문에 이렇게 말했다. 군산조선소 재가동이 불가능하다는 입장을 재확인한 것.

또한, 김관영 의원은 국감에서 권 부회장에게 "최길선 현대중공업 회장이 지난 7월 28일 문재인 대통령과 만났을 때 '2019년부터 일할 수 있게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는데, 현대중공업이 어떤 준비를 하고 있느냐"고 물었다.

이에 권 부회장은 "어떤 노력인지 구체적으로 밝힐 수는 없다. 다각도로 검토하고 있다"며 "더 좋아질 수도, 나빠질 수도 있는데 최 회장이 잘될 것이란 희망 사항을 피력한 것"이라고 말했다.

최근 러시아 유조선 건조, 폴라리스쉬핑 초대형 광석운반선 계약 등 수주 낭보로 현대중공업이 회복기에 들어서 여유가 있을 것이란 지적에 대해서는 "푸틴 대통령과의 이야기는 1~2년 전부터 해왔으며, 폴라리스 관련 건도 오래전부터 논의돼왔던 거라 새로운 것이 아니다"라고 답변했다.

권 부회장은 또 "(선박건조) 물량이 4분의 1로 줄고, 가격이 반 토막이 났다"며 "“군산시민과 전북도민들에게 큰 고통을 드려 죄송하고 사상 유래 없는 세계 조선시장 불황 속에서 군산조선소 가동 중단은 생존을 위한 불가피한 선택이었다”고 말했다.

그는 군산조선소에 앞서 울산 4도크와 5도크를 가동 중단했고, 현대미포조선 4도크도 조만간 가동 중단할 계획이라는 점과 근로자 수천 명이 일감이 없어 작업 대신 교육을 받고 있는 상황이라는 점도 언급했다.

이어 자유한국당 소속 이진복 정무위원장이 '군산조선소는 완전히 문 닫은 것이냐'고 묻자 "1조가 손해난 공장인데 어느 사업주가 돈 벌 생각을 안 하겠느냐. 다만, 86개 협력업체가 다 철수했기에 최소한 조선소를 가동할 3년 치 물량이 확보돼야 한다"고 답했다.

권 부회장은 "군산조선소가 지난 7월 가동 중단을 선언했지만 이미 1년 전부터 물량 없어서 가동을 중단했다"면서 "2년 전부터 군산조선소에 물량을 넣으려고 해도 못 넣어서 지난 7월 마지막 지어진 배가 나갔을 뿐"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권 부회장은 "올해 수주한 게 30척 정도에 불과하고, 가격 역시 반값에 수주하고 있다"면서 "현재 현대중공업 수주 잔량이 75척에 8개월치밖에 없어 8개월 후면 올스톱할 수 있다"고 호소했다.

권 부회장은 이날 산업은행 자회사인 대우조선해양에 대한 강도 높은 구조조정을 요구하는 발언을 했다. 국책은행 산하 조선업체에 대한 지속적인 자금지원에 불만을 토로한 것.

권 부회장은 "회사를 살리기 위해 전 임직원 뼈를 깎는 노력했고, 저 자신도 고통 분담 위해 4년째 급여 안받고 있다"면서 "정부 정책 지원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어떤 정책적 지원이 있어야 하는가"라는 김관영 의원의 물음에 "정부에서 자본시장 원리에 의해 정확히 시장에서 정리해달라"라며 "국가 운영 회사와 열심히 일하는 회사와 똑같이 취급하면 안된다"고 지적했다.
이 기사를 공유해주세요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