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 민영화 위한 대장정, 이르면 다음주 돌입
인수기업 현대중공업, 조만간 300여명 실사단 파견 예정
소난골 인도 및 카타르 LNG 발주 여부 따라 절차 원활 가능성
안광석 기자 (novushomo@ebn.co.kr)
2019-03-15 08:17:24
▲ 대우조선해양 다동 사옥 구조물.ⓒ대우조선해양
대우조선해양 인수·합병(M&A) 성사를 위한 대장정이 이르면 다음주 시작된다.

대우조선 대주주인 KDB산업은행과 대우조선 민영화 본계약을 체결한 현대중공업은 앞으로 수개월간 피인수기업 실사를 시작으로 기업결합 승인 및 지분정리 등의 행정절차에 돌입한다.

15일 조선업계에 따르면 현대중공업은 이르면 다음주부터 대우조선에 재무관리자 등 300여명으로 구성된 실사단을 파견한다.

실사는 대우조선의 재무구조 및 기술노하우, 영업력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하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예상 소요기간이나 상세일정, 인력 구성 등은 정확히 알려지지 않았다.

현대중공업은 실사가 끝난 후에도 공정거래위원회 기업결합 심사 및 중국과 일본 등 30여개 조선업 경쟁국가의 승인을 받아야 한다.

이후에도 현대중공업과 대우조선을 거느릴 조선통합법인에 대한 유상증자 및 산은의 대우조선 주식 현물출자, 조선통합법인의 대우조선 유증 등 복잡한 절차를 거쳐야 한다.

현대중공업은 이번 M&A에 대해 노동조합 등 여론의 반대가 심한 데다, 다음 절차인 기업결합 심사 통과도 어려울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이후 논란이 불거지지 않도록 실사단계부터 철저히 진행시킨다는 방침이다.

실사단계에서 대우조선 부실사태의 원인인 소난골 드릴십 인도 여부나 카타르 및 러시아의 대규모 액화천연가스선(LNG) 발주 소식도 눈여겨볼 대목이다.

이 사안들이 성사될 경우 대우조선의 재무구조도 눈에 띄게 개선되기 때문에 향후 행정절차에서 유리하게 작용할 수 있기 때문이다.

조선업계 관계자는 "독과점을 우려하는 경쟁국들의 반대가 뻔한 데다, 국내에서 생소한 기업결합 방식으로 진행되는 만큼 대우조선 민영화까지 해를 넘길 수도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해당과정 전후로도 인력 구조조정 및 지역경제에 타격이 없다는 지속적인 여론 설득 또한 필요하다"라고 덧붙였다.
이 기사를 공유해주세요

베스트 클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