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동조선·동부제철 M&A, 여전히 안갯속
연거푸 미뤄진 성동조선 우협 선정, 정치적 이벤트 때문?
동부제철 관리종목 지정 위기, 투자 망설이는 후보자들
김지웅 기자 (jiwo6565@ebn.co.kr)
2019-03-18 11:22:48
▲ 성동조선해양 통영조선소 전경.ⓒ성동조선해양
올해 인수·합병(M&A) 시장 최대어들로 꼽히는 성동조선해양과 동부제철의 매각 향방이 여전히 안개속이다.

성동조선 관리 중인 창원지방법원은 우선협상대상자 선정을 눈앞에 두고 또 일정을 미뤘다.

KDB산업은행이 주채권은행으로 있는 동부제철은 실적부진에 따른 관리종목 지정 위기까지 겹치면서 매각에 차질을 빚을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

18일 M&A업계에 따르면 창원지법 측은 이르면 오는 4월 중순쯤에야 성동조선 매각을 재개할 것으로 보인다.

당초 창원지법은 지난 2월 중 본입찰에 참여했던 국내 사모펀드 등 3곳 중 한 곳을 우선협상자로 선정하려 했다. 하지만 제출서류 미비 및 이행보증금 미납 등을 이유로 결국 포기했다.

법원 등은 성동조선에 수년간 조단위 공적자금이 투입된 데다, 이번 M&A는 통영 등 지역경제 활성화와 연결되는 민감한 사안인 만큼 신중해야 한다는 방침이다.

다만 업계 일각에서는 정치적 이벤트에 따른 '폭탄 떠넘기기'가 아니냐는 지적도 나온다.

앞서 지난 달 말 성동조선 매각 실무담당이 교체됐으며, 다음달 3일에는 통영지역 국회의원을 뽑는 재보궐 선거도 치뤄진다.

현재 창원지법과 성동조선 매각주관사 삼일회계법인은 본입찰 참여 3곳을 포함해 성동조선 인수에 관심을 보인 5곳에 '스토킹호스' 참여 제안 공문을 보낸 상황이다.

스토킹호스는 대우조선해양 매각에도 적용된 수의계약의 일종이다. 창원지법은 이달 중 인수예정자를 확보하고 다음달 공개경쟁입찰 등을 거쳐 인수후보자를 판가름 한다는 입장이다.

▲ 동부제철 당진공장 전경.ⓒ동부제철
동부제철도 기존 계획대로 이달 내 우선협상대상자가 선정될 수 있을지 여부를 장담할 수 없는 상태다.

최근 재무구조가 크게 악화되면서 기존 본입찰 참가자들도 투자를 망설이고 있다는 후문이다. 동부제철 주채권은행 산은은 지난 4일 본입찰을 실시한 후 KG그룹 등 3곳을 상대로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작업을 진행 중이다.

그러나 동부제철은 지난 2018년에 이어 올해도 영업적자 누적으로 자본잠식에 빠지면서 관리종목 지정이 불가피한 상태다. 2년 연속 관리종목으로 지정되거나 완전 자본잠식에 들어가면 상장폐지 사유가 된다.

동부제철의 지난해 연결기준 영업손실은 679억원으로 전년보다 적자폭이 477.8% 확대됐다. 지난해 9월 말 기준 부채비율은 4489.3%에 달한다.

여기에 불안한 업황에다 원·부재료 가격 동반 상승에 따른 부채비율 확대도 예상되는 상황이다.

이에 M&A업계에서는 산은이 동부제철 매각 성사를 위해 채무 조정에 나설 것이란 관측에 무게가 실린다.

채권단 측은 이와 관련해 "지켜봐 달라"라고 밝혔다.
이 기사를 공유해주세요

베스트 클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