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병·임단협·군산조선소…현대重 '3중고' 해 넘기나
대우조선 기업결합 심사 EU 등 '복병' 가능성
임단협은 지지부진…군산 재가동 '압박' 커져
이혜미 기자 (ashley@ebn.co.kr)
2019-11-04 11:04:22
▲ 현대중공업 울산 조선소 전경.ⓒ현대중공업

대우조선 M&A, 임단협, 군산조선소 문제 등 현대중공업이 맞닥뜨리고 있는 '3중고'가 해소되지 않은채 해를 넘길 가능성이 높다는 지적이다.

4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현대중공업그룹은 지난달 29일 대우조선해양 기업결합의 첫 관문인 카자흐스탄 심사를 성공적으로 통과했다.

현대중공업그룹은 현재 한국 공정거래위원회를 비롯해 유럽연합(EU)과 일본, 중국, 싱가포르 등 5개국에서 기업결합심사를 받고 있다. 이들 국가에서 모두 양사의 합병에 대해 승인 결정을 해야 인수 절차가 마무리된다.

일단 첫발은 순조롭게 내디뎠지만 남은 관문들이 결코 쉽지만은 않다. 가장 주목되는 것은 EU의 결정이다. 이달 정식 신청서 제출 뒤 본격적인 심사에 들어갈 것으로 보이는 EU는 경쟁법이 가장 발달했으며 그만큼 독과점 문제에 대해 민감하다.

EU의 기업결합심사는 일반심사(1단계)와 심층심사(2단계)로 구분된다. 최근 EU는 크루즈 조선업체 이탈리아의 핀칸티에리와 프랑스 아틀란틱조선소 합병에 대한 심층조사를 개시했다. 이는 현대중공업 심사와 관련해서도 우려를 높이는 대목이다. 일반심사에서 결론을 맺지 못하고 심층심사로 가면 수개월 이상 조사가 길어질 수 있다.

또 중국과 일본은 우리나라 조선산업과 이해관계가 얽혀 있어 쉽사리 두 기업의 합병을 승인할 것으로 낙관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특히 일본과의 관계 악화도 겹쳐 심사에 영향을 줄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는 것이 업계의 분석이다.

지지부진한 임단협 문제도 남아있다. 현재 사측 제시안이 나오지 않았고 노조는 이를 이유로 부분 파업을 단행하는 등 사측과 노조의 강대강 대치가 이어지는 상황이다.

기본급 인상 및 성과급 지급 등에 더해 대우조선과의 기업결합 이슈까지 있어 양측간의 교섭은 난항을 거듭하고 있다.

여기에 이달 말 집행부 선거와 금속노조 임원선거도 치러질 예정이라 협상은 더욱 어려워질 것으로 보인다. 현대중공업 임단협은 2016년부터 지난해까지 3년 연속 해를 넘겨 타결됐다.

2년 이상 가동을 멈춘 군산조선소 문제도 골치다. 군산시에서 재가동이 어렵다면 매각하라며 강경한 입장을 전달한 것.

현대중공업은 그간 전북도와 군산시, 지역 정치권의 재가동 요구에도 경영상 어려움을 이유로 가동을 재개하기는 어렵다는 입장이었다. 하지만 지역사회에서는 연내 재가동에 대한 희망을 품어왔다.

재가동이 여의치 않자 군산시는 최근 현대중공업이 이 부지를 제3자에 매각해 대체산업 발굴 및 활용을 위한 길을 열어야 한다고 압박을 가하고 있다. 한국산업단지관리공단 전북지역본부는 29일 현대중공업에 '공장 재가동 촉구 및 시정 명령서'를 발송해 계약 해지 가능성을 내비쳤다.

현재 군산시는 놀고 있는 현대중공업 부지에 대한 다양한 활용방안을 논의중이다. 강임준 군산시장은 "한국지엠 군산공장이 외부 매각을 통해 전기차 클러스터 중심이 되고 일자리형 공장으로 전환을 시도하고 있는 것처럼 군산조선소도 조속한 결단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군산시의 압박에도 불구하고 매각 여부에 대한 논의부터 실제 인수자를 찾기까지는 실현 가능성이 낮은 것으로 판단된다. 당장 현대중공업에서는 매각에 대한 입장 거론 자체가 전무한 상태다.

현대중공업 관계자는 "군산조선소에 대해서는 시황이 회복돼 수주가 충분히 이뤄지면 재가동 여부를 고려한다는 입장"이라면서 "당장은 가동이 어렵다는 의견을 산단공에 전달했다"고 말했다.
이 기사를 공유해주세요

베스트 클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