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X유럽, 1천500억 쇄빙예인선 수주
- 카자흐스탄 선주로부터 극지방 운항 쇄빙예인선 3척
- 북 카스피해 카샤간 유전개발에 투입..2010~2011 인도
김홍군 기자 (kiluk@ebn.co.kr)
2009-04-17 09:18:57
전 세계적인 신규선박 발주 가뭄 속에서 STX가 쇄빙예인선 3척을 수주하는 쾌거를 달성했다.

17일 STX그룹에 따르면 STX유럽의 오프쇼어 및 특수선 사업부문인 STX노르웨이오프쇼어사(STX Norway Offshore)는 16일(현지시간) 카자흐스탄 선주인 서클 마리타임 인베스트사(JSC Circle Marine Invest)로부터 쇄빙예인선(icebreaker tug) 3척을 7억5천만 노르웨이크로네(약 1천500억원)에 수주했다고 밝혔다.

쇄빙예인선은 극지방 해상에서 얼음을 깨면서 다른 선박의 운항을 보조하는 선박이다. 이번에 수주한 선박은 쇄빙기능 이외에도 소방 기능, 구조 기능 및 수심이 낮은 지역에서의 예인 기능 등을 갖추고 있다.

길이 65m, 폭 16.4m의 규모로 루마니아의 조선소에서 건조될 예정이며, 2010년~2011년 인도된 후 북 카스피해 연안의 카샤간(Kashagan) 유전개발 프로젝트에 투입된다.

특히, STX유럽 계열사로 쇄빙선 및 극지방 선박의 설계 및 기술계발 회사인 아커악틱사(Aker Arctic)가 이번 선박의 설계를 담당, 부가가치 창출 효과를 극대화할 것으로 기대된다.

로이 라이트(Roy Reite) STX유럽 오프쇼어 및 특수선 부문 사장은 “카스피해는 STX유럽에게 매우 중요한 전략적 요충지”라며 “특히 북 카스피해는 STX유럽의 쇄빙선 건조 기술을 효과적으로 활용할 수 있는 기회의 시장이다”고 말했다.

STX그룹 관계자는 “쇄빙선, 특수선, 오프쇼어 등에서 STX유럽이 지닌 차별화된 경쟁력이 이번 수주의 원동력이 됐다”며 “한국-유럽-중국을 잇는 세계 3대 생산거점별 특화전략을 통해 명실상부한 글로벌 톱 조선그룹으로 자리잡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한편, STX유럽은 이번 쇄빙예인선 수주로 오프쇼어 및 특수선 부문에서 54척의 선박을 수주잔량으로 확보하게 됐다.
이 기사를 공유해주세요

베스트 클릭!

최신기사